Suzy – 난로 마냥 [Han + Rom]

suzy

“난로 마냥” lyrics by Suzy, from the album “Yes? No?”

“난로 마냥” Hangul:

친구라는 말은 어울리지 않아
그렇다고 키스할 수는 없잖아
난로 마냥 거리를 두려 하니까
그러다 터져버린 거야
애매한 너의 태도에 화가 난 걸까
너무 아프잖아
사랑이 아니라면
위로하듯 달래는
너의 말은 날 더 비참하게
하는 것만 같아
친하다는 말은 사실 핑계였어
우리 사일 말할 단어는 없어
난로 마냥 거리를 두려 하니까
그러다 터져버린 거야
애매한 너의 태도에 화가 난 걸까
너무 아프잖아
사랑이 아니라면
위로하듯 달래는
너의 말은 날 더 비참하게
하는 것만 같아
약간의 그리움 그 정돈데
툭 하고 낙엽이 떨어질 때면
마음 한 구석이 시리다가
잠이 들고 말아
바람이 차갑던 그 곳에서
떨리는 어깨를 붙잡아봐도
얇게 입었던 옷 때문인지
참 맘이 시렸어
너무 아프잖아
사랑이 아니라면
위로하듯 달래는
너의 말은
너무 아프잖아
사랑이 아니라면
위로하듯 달래는
너의 말은 날 더 비참하게
하는 것만 같아

“난로 마냥” Romanization:

Show!
chinguraneun mareun eoulliji anha
geureohdago kiseuhal suneun eopsjanha
nanro manyang georireul duryeo hanikka
geureoda teojyeobeorin geoya
aemaehan neoui taedoe hwaga nan geolkka
neomu apeujanha
sarangi aniramyeon
wirohadeut dallaeneun
neoui mareun nal deo bichamhage
haneun geosman gata
chinhadaneun mareun sasil pinggyeyeosseo
uri sail malhal daneoneun eopseo
nanro manyang georireul duryeo hanikka
geureoda teojyeobeorin geoya
aemaehan neoui taedoe hwaga nan geolkka
neomu apeujanha
sarangi aniramyeon
wirohadeut dallaeneun
neoui mareun nal deo bichamhage
haneun geosman gata
yakganui geurium geu jeongdonde
tuk hago nagyeobi tteoreojil ttaemyeon
maeum han guseogi siridaga
jami deulgo mara
barami chagapdeon geu goseseo
tteollineun eokkaereul butjababwado
yalpge ibeossdeon ot ttaemuninji
cham mami siryeosseo
neomu apeujanha
sarangi aniramyeon
wirohadeut dallaeneun
neoui mareun
neomu apeujanha
sarangi aniramyeon
wirohadeut dallaeneun
neoui mareun nal deo bichamhage
haneun geosman gata

“난로 마냥” English Translation:

Show!
Soon!